‘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 2021-02-24 09:26:46
  • 조회수 : 144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돌봄 활동가’와 소통의 자리 마련해
정명희북구청장은 비대면이 일상화된 시대에, 돌봄서비스 일선에서 이웃을 돌보고 있는 ‘돌봄활동가’와 소통하기 위한 자리를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북구형 지역특화 복지사업인 ‘돌봄활동가 양성’ 사업은 지역주민을 돌봄활동가로 양성해 돌봄공백을 보완하고, 이웃이 이웃을 돌보는 지역돌봄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특히 대면활동이 어려워지는 요즘, 돌봄활동가가 긴급 돌봄이 필요한 이웃을 찾아가 일상생활, 건강지원, 심리정서 지원 등의 돌봄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어 지역주민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이에 북구는 돌봄활동가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짧은 만남, 긴 여운’이라는 주제로 이번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다. 우선 돌봄활동가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배지를 전달했으며, 활동가들이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발생한 힘들었던 일, 보람됐던 일화 등 활동상을 들어보는 시간도 가졌다. 또한 정명희 구청장이 ‘일일 돌봄활동가’가 되어 돌봄활동가의 발을 일일이 씻겨주고 따뜻하게 손을 잡아주는 시간도 마련됐다. 자리에 참석한 돌봄활동가 배경순씨는 “이웃을 돕는다는 마음으로 한 일인데 이런 좋은 자리를 마련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따뜻한 응원과 지지로 활동가로서의 자부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정명희 구청장은 “코로나 시대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회피하는 대면서비스를 돌봄활동가들은 자진해서 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돌봄활동가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돌봄활동가로 지역사회에 봉사를 원하는 주민은 수행기관이 주최하는 기본교육을 이수하면 된다. 현재 돌봄활동가 양성사업을 수행하는 기관은 영구임대지역 복지관 5개소(공창, 동원, 화정, 덕천, 남산정) 및 일반지역 복지관 1개소(만덕)이다.

담당부서소통담당관   

담당자서영민

전화번호0513094074

최종수정일2020-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