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 대보름 달집태우기

  • 2009-06-02 00:00:00
  • 관리자
  • 조회수 : 5338

정월 대보름 달집태우기

정월 대보름 달집태우기

정월 대보름 달집태우기

정월 대보름 달집태우기

정월 대보름 달집태우기

정월 대보름 달집태우기
정월 대보름 달집태우기
정월 대보름 달집태우기
정월 대보름 달집태우기

해마다 정월대보름날이 되면 산에 가서 청송(靑松) 솔가지를 베어 주로 언덕 위에나 논 가운데에 짚단을 세워 불을 붙인다. 이 때 불을 향해 ‘오에 달집아’라고 외친다. 달집에 먼저 불을 지르면 총각들은 장가를 가고 득남한다고 믿었으며, 달집 불에 콩을 볶아 먹기도 했는데 그러면 1년 동안 잇병을 앓지 않았다고 한다.

그리고 달집의 불이 활활 잘 타고 연기가 많이 날수록 마을이 태평하고 풍년이 든다고 믿었다. 

우리고장에서도 1970년대 초까지 달집태우기가 성행하였는데, 그 후 도시화로 명맥이 끊겼다가 1990년부터 낙동민속보존회에서 매년 정월 대보름날 구포나루터 선창에서 달집태우기를 재현해 왔다.

현재는 낙동문화원에서 주최하고 북구청에서 후원하는 구민축제로 자리 잡았다.

담당부서문화체육과   

담당자박준호

전화번호051-309-4522

최종수정일2020-12-16